예약제 무료전시 경도은 '사과'